2013.03.21 07:59

알럽의 보쉬님 글입니다.


-------------------------


미드레인지 점퍼샷들은 그럴 만한 이유들로 인하여 지난 십년동안 나쁜 평판을 받아왔다.

농구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 여겨졌으며, 농구의 미학에서 가장 최고로 여겨졌던 그 샷들은 이제 코트에서 '최악'의 샷들로 분류되고 있다.

이 최악의 샷들을 구분하는 정도들이 있기는 하다.

드리블 후 이어지는 점퍼는 별로고, 드리블 후 이어지는 데다가 컨테스트마저 받는 샷은 더욱 별로다. 

하지만, 그 샷들이 나쁜 평가를 받는 이유는 매우 간단한데, 그 이유는 2점을 얻어 낼 수 있는 샷들중, 가장 성공률이 나쁘기 때문이다.


많은 팀들은 이 사실을 알아냈고, 경기에 적용시키고 있다. 공격적으로, 휴스턴 로케츠는 포스트와 3점라인 사이에서의 점퍼들을 극단적으로 없애버리고, 오직 3점슛과 림 가까이에서 쏘는 슛들만을 만들어내고 있다.

수비적으로, 인디애나 페이서스는 포스트를 겹겹이 수비하고, 3점라인에 집중된 수비를 하면서 미들 점퍼를 쏘도록 유도하는 수비를 한다. 

페이서스는 어디가 슛쏘기 좋은 자리인지 파악하고는, 가장 긴 수비수들(히벗, 마힌미, 웨스트 등)과 가장 팔다리가 긴 수비수들(폴조지등)로 수비를 하고 있다.


또한, 그 수비는 잘 먹히기도 한다. 인디애나는 100포제션당 95.6점만을 내주는 수비를 하면서, 리그 1위에 올라있다.


이러한 수비는 페이서스를 상대하는 팀들에게 난제에 빠지게 만든다. 페이서스가 허용하는 공격들은 리그에서 가장 성공율이 안 좋은 샷들이다. 그렇다고 페이서스의 절대-비지 않는-그 페인트 존으로 쑤셔들어갈 것인가?


흥미로운 면들을 보여주고, 통찰력 있는 분석을 해주는 ESPN 매거진의 기사에서, Jordan Brenner는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의 분석 담당인 Ben Falk에게 페이서스의 문제들에 대해 말하였다.


"인디애나 같은 수비를 보여주는 팀들에게는, 적절한 슈터들에게 그들이 미드레인지에 위치하더라도 샷을 쏘게 만들어 주는게 더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낼 수 있어. 억지로 림에 가까이 다가가 터프샷을 쏘는것 보다는 말야."


라고 말이다. 


미드레인지 점퍼들은 보통 농구에 있어서, 가장 '최악'의 샷이다. 그러나, 상황에 따라 - 상-황-에-따-라, 그 샷들이 문맥상 필요할 때가 있는 법이다. 

페이서스가 100포제션 중에서 100점 미만을 실점하는 수비를 하고 있지만, 미드레인지에서 많은 오픈 샷들을 만들어주면 많은 ppp를 기록 할 수 있을 것이고,(point per posession-공격권당 만들어내는 점수) 그것은 인디애나의 수비를 붕괴시킬 것이다.



마이애미에게는 다행이도, 바쉬라는 알맞는 슈터가 존재한다.


기억할는지 모르겠지만, 바쉬는 지난 인디애나와의 플레이 오프때 거의 뛰지를 못했다.

스포엘스트라는 배티에와 제임스에게 파워포워드 포지션에서 뛰도록 요구했고, 히트가 패한 2,3번째 게임에서 히트는 페인트 존 밖에서 48개의 샷 중 오직 13개 만을 성공시키는데 그쳤다.


하지만, 바쉬가 돌아왔을때는 상황이 달라진다. 바쉬는 리그에서 미드레인지 점퍼를 가장 높은 확률-51.5%-로 꽂아버리는 슈터이다. 바쉬와 함께할때, 히트는 리그에서 미드레인지 점프 샷을 가장 많이 시도하는 팀이다.(게임당 28.7번)

일요일에, 바쉬는 24점을 미드레인지 근처에서 폭격하면서 팀의 15점차 승리에 기여하였다.


바쉬는 인디애나의 수비에 대한 완벽한 해독제라고 할 수 있다. 

페이서스의 빅맨들은 바쉬를 신경 쓰지 않을 수 없기 때문에, 밖으로 끌려 나오기 때문이다.

이는, 특히 바로 이전 포제션에서 바쉬가 그냥 걸어 들어와 오픈 점퍼를 꽂게 내버려둔 로이 히버트한테 크게 적용된다.




[그냥 유유히 걸어들어와서 점퍼 슝~]


시카고 불스가 수비하는 것과 비슷하게, 인디애나는 3점슛을 철저히 막으며, 미드레인지 점퍼를 헬핑하기 위해 페인트에서 벗어나는 행동을 하지 않는다.

페인트에서 벗어난다는 것은 히버트의 큰 키로 얻는 잇점을 잘 살리지 못하는 것 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게 마이애미에는 잘 먹히지 않는다.


스포엘스트라는 그의 팀원들이 드리블 후 미드레인지 점퍼를 쏘는것을 원하지 않는다. 하지만 그게 오픈된 바쉬라면? 어떤 상황에서든, 또한 그 샷이 어떤 평가를 받든 공격적으로 좋은 효과가 나타나기 때문에, 쏘게 만든다. 

인디애나가 그들의 수비 시스템을 고수하면서, 바쉬는 지속적으로 오픈상황에 놓여졌다.



[오픈상태인 바쉬]


바쉬 曰 "보통 빅맨들은 이런 상황에 어떻게 커버를 가야 하는지 잘 몰라요. 익숙하지 않는 상황이기 때문이죠. 우리는 매우 다양한 전술을 구사해요. 어떤때 저는 로우에 있기도 하고, 하이에 있기도 하죠. 난 매치업 상대들이 내가 어딨는지 쉽사리 체크하는 것을 원치 않아요. 그래서 저는 끊임없이 움직여요. 어떤 수비에든지 간에 구멍은 있는 법이에요."


지극히 추측이지만, 아마 바쉬와 그의 팀메이트들은 그들이 페이서스에게서 무엇을 얻어 낼 수 있을지 정확히 아는 상태에서, 심리적인 안정감에 우위를 보일 것이다.

익숙함은 편안함을 가져오는 법이고, 히트가 인디애나 수비의 약점을 더욱 잘 알면 알수록, 그들은 더욱 편안함을 느낄 것 이다.

지금 내가 말하고자 하는 바는 미드레인지 점퍼가 팀 오펜스의 가장 주된 축이 되어야 한다는 말은 아니다.

하지만, 빠른 하이 픽앤롤을 통해 포제션을 금방 마무리 하는것은 항상 추가적인 이득을 가져다 준다. 한반 다음 상황을 살펴보자.




타일러 핸즈브로가 리커버 수비를 잘 가고 있는 이 그림에서 주목해야 할 점은 3점슛율이 30%도 안되는 노리스콜을 수비하고 있는 D.J. 어거스틴이 바쉬에게 헬프수비를 갈 수 있는 최고의 위치에 있는데도(물론 핸스브로가 가장 가까이 있긴 하지만, 지금 위치에서는 어거스틴이 헬프하기에 더욱 좋은 자리를 점유하고 있다.) 바쉬쪽으로 가고 있지 않다는 것 이다.

이러한 히트 공격 전개의 상황에서는, 인디애나는 자신 팀의 로테이션 수비를 믿고, 다른 플레이어들이 리커버해주며, 샷을 컨테스트 해줄 수 있다는 것을 믿어야 한다.


인디애나의 수비는 여전히 강력하다. 하지만, 마이애미를 상대로는 글쎄, 강력하다기 보다는 '상대적으로 안전하다'라고 말 할 수 있을 것 이다. 길고 긴 플레이 오프를 치르면서, 그 팀은 상대의 공격 시스템에 익숙해져야 한다. 

만일 인디애나가 이 공격 패턴에 익숙해지지 못한다면, 제임스가 픽앤롤등을 통해 자유투 라인 좀 너머 부근에서 바쉬에게 만들어주는 똑같은 오픈 점퍼들에 계속 당할 것 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미국 | 마이애미_(FL)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s

What's on your mind

댓글 입력 폼

2013.03.21 07:51

알럽에서 좋은 글이 있기에 퍼옵니다.


보쉬님의 글입니다.



-----------------------------------------

저번에 올린, 에디존스가 썼던 실망스러운 10명의 플레이어라는 뻘글을 만회하기 위해 -.-;....


번역이라 평어체인것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네명의 히트 수비수들은 코트의 왼쪽에 몰려있다. 르브론 제임스는 홀로 공을 들고 오른쪽 코트에서 아이솔레이션을 준비하고 있다.

시간은 째깍, 째깍 흘러가고, 10초도 안되는 시간만이 남아있다. 히트는 3쿼터에서 20점 넘게 리드하고 있던 스코어를 찔끔찔끔 까먹더니 지금 올랜도에게 1점차로 뒤지고 있다.


제임스는 뭘 해야하고, 제임스를 수비하는 수비수는 무엇을 해야 할까?


그 대답은, 질문을 하는 당신이 누구인가에 달려있다. 


얼마 전에, 마이클 조던이 50살을 맞아 그를 인터뷰한 한 소스에서, 조던은 말했다.


"그러니까, 그를 수비할때는 난 그를 왼쪽으로 몰면서 수비할거야. 그럼 그는 거의 10번중 9번은 점프샷을 쏠거야. 만일 그가 오른쪽으로 간다면, 그는 골대로 갈 것이고, 난 그를 멈출 수 없을꺼야. 고로-난 그를 오른쪽으로 가게 내버려 두지 않을꺼야."


물론 조던은 제임스가 왼쪽으로 돌파후 점프샷을 날린다는 것을 약간의 과장을 보태어 말하긴 했지만, 그의 말은 제임스의 성향을 볼때 대체적으로 맞는 말이다. Synergy sports에 따르면-시너지 스포츠는 플레이어들의 매 포제션을 관찰,분석 한 후 그것을 기록으로 남겨둔다.-제임스가 왼쪽으로 돌파할때는 50%의 확률로 드리블점퍼를 날린다.


물론, 저번 시즌에는, 그가 오른쪽으로 돌파한 후에도 마찬가지로 점퍼를 쏘는것을 즐겨 했다. 이번시즌에 한정해서, 제임스는 오른쪽으로 돌파한후 림어택을 하는 경향성을 띄고 있다. 이는 고작 200개도 안되는 포제션이라는 매우 작은 샘플을 지닌 경향성일 뿐이다. 점퍼를 쏘느냐, 돌파를 하느냐 구별 하기 힘들게 하여 그의 슛성공률을 급격하게 높여주는 이러한 수치들은 제임스의 농구선수로써의 발전을 보여주는 예시라 할 수 있다.


우리가 명백하게 아는 사실은, 제임스가 림으로 돌파하게 만든다면 그것은 코드 레드-급박한 상태-라는 것 이다. 그리고 그것은 제임스가 왼쪽으로 돌파를 시작했을때 올랜도가 선택한 방법이기도 했다.


히트가 제임스를 위해 오프볼 스크린 몇개로 공격을 셋업하는것을 한번 보자.


에릭 스포엘스트라는 말했다.


"우리는 제임스와 바쉬의 하이 픽앤롤을 먼저 시도했죠. 하지만 르브론은 그 처음 옵션(바쉬와의 하이 픽앤롤)을 선택하지 않았고, 우리는 그 다음옵션인 제임스를 위해 스페이싱 해주는 것을 선택했어요."


처음의 시도인 하이 픽앤롤은 실패했다. 왜냐하면 올랜도가 처음의 수비를 위해 너무 약삭빠름을 보여주기보다는 그냥 데콴 존스를 스크린 이후 바쉬와 그냥 스위치 해버렸기 때문이다. 그때문에, 6풋 8의 루키는 제임스를 홀로 수비해야 하는 상황에 놓여버렸고, 제임스는 그 맞상대로 부족함이 없었다.


2013:03:07 01:38:25



[1대 1 상황이 되어버린 루키와 제임스. 바쉬와의 픽앤롤을 수비하기 위해 올랜도선수들이 그냥 스위치해버린 모습도 볼 수 있습니다.]


스포엘스트라가 의도했던 상황인 제임스의 아이솔레이션은 그리 늦지 않게 세팅되었다. 히트는 지금 히어로-볼-포제션 상황에 놓여있다.(슈퍼스타 한명이 모든 상황을 책임지는 상황)

이런 상황은 대개의 경우, 부정적인 상황이다. 하지만 이는 어느정도의 확실함을 부여해 주기도 한다. 이번 시즌에 100번 이상의 아이솔레이션 포제션을 가져간 50명이 좀 넘는 플레이어들중에, 오직 6명의 플레이어들만이 제임스보다 턴오버를 적게 만들어 냈을 뿐이다. 그렇기 때문에 스포엘스트라는 그가 슛을 쏠 수 있을 거라고 믿었고, 또한 제임스는 그의 아이솔레이션 포제션에서 최소 50%의 확률로 득점을 만들어냈기 때문에, 스포는 또한 그가 효율적인 슛을 쏠 수 있을 것이라 믿을 수 있었다.


제임스는 이 포제션을 컨트롤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 결정은 내려지지 않았다. 점퍼를 쏠 것인가, 드라이브를 할 것인가?


많지 않은 샘플이지만, 통계는 제임스가 왼쪽으로 돌파할때 지난 3시즌동안 51개의 샷 중 30개의 샷을 메이드 시켰다. 또한 그 반대로 돌파할때도,(오른쪽으로 돌파.) 그는 포제션마다 1점이 넘는 포인트를 기록했다. 그러니까-지금 제임스에게 불리한 옵션은 없다. 보통, 제임스가 내리는 결정은 좋은 결정 인 것이다. 하지만, 데이터베이스가 말해줄 수 없었던 사실은, 단 1분 전에 제임스가 연속된 3점들을 놓쳤다는 사실이었다.


제임스가 말했다.


"난 이전에 2개의 연속적인 3점슛들을 놓쳤었어요. 그래서 저는 또다른 점퍼를 쏠 마음이 없었어요."


좋아, 그리고-결정은 이루어 졌다.(돌파하겠다!)


하지만, 어느쪽으로 돌파할 것 인가? 이런 상황(모든 히트 플레이어들이 왼쪽으로 몰려있는 상황)에서는, 제임스가 오른쪽으로 돌파하는 것이 맞을 것이다. 하지만, 그는 기다렸고, 간을보면서, 인내하고 있었다-기억해라! 지금 히트는 지고있고, 단 몇초가 남아있을 뿐이다! 인내라니....-그의 팀메이트들이 그를 위해 어느정도의 세팅을 해주는것을 기다리며.


첫번째로, 제임스 곁에서 수비수를 떨어뜨리기 위해 왼쪽 블락으로 서둘러 달려갔다. 


두번째로, 웨이드도 바쉬와 마찬가지로, 컷인하는 것을 곁들이면서, 왼쪽 블락으로 달려갔다.



2013:03:07 02:04:58



[왼쪽 블락으로 달려나가는 바쉬와 웨이드]


이 단계들이 이루어지는 몇박자를 기다린후, 2명의 도움수비자들이 그들의 매치업 상대(바쉬와 웨이드)를 따라 움직였기 때문에 순간적으로 페인트의 윗부분(자유투라인 방향)이 비어버렸다. 오직 알 해링턴(배티에를 체크하고 있는)만이 위크사이드(공이 없는 방향. 이때는 제임스가 공을 들고 오른쪽에 있으니 왼쪽 코트가 되겠죠.)엘보에 위치해 있을 뿐이다. 이때 제임스가 오른쪽으로 돌파한다면 존스와의 1대1이 될 뿐이지만, 왼쪽으로 돌파한다면, 돌파 경로도 얻을 뿐만아니라, 도움수비를 들어올 알 해링턴을 피해 배티에에게 바로 오픈 3점슛을 위한 패스를 할 수도 있을 것 이다. 


제임스는 스페이싱을 위해 아무것도 할 것이 없었다. 그의 팀메이트들이 오직 그만을 위해 스페이싱을 이미 해 주었기 때문에. 자, 이제 그의 차례다. 그는, 왼쪽 돌파를 선택하였다. 



2013:03:07 02:09:38



[왼쪽 블락에 있는 바쉬와 웨이드. 페인트 존의 윗부분이 비어버렸습니다. 제임스가 왼쪽으로 저 경로를 따라 돌파한다면, 알 해링턴의 헬프 수비가 들어올 것이고, 그럼 지금 공을 기다리는 배티에에게 꿀패스가 갈 수 있습니다. 그리고 동그라미 쳐진 올랜도의 수비수가 에트완 무어 입니다. 제임스에게 등을 보이고 있죠.]


골대 바로 밑에 있는 올랜도의 두 수비수들을 보자. 에트완 무어는 웨이드가 실행한 컷인에 온 정신이 팔려있고-바쉬가 나중에 말하길, 그는 그 뒤에 웨이드가 있다는 사실조차 알아채지 못했었다고 한다.-제임스를 향해 등지고 있습니다. 또한, 애런 아프랄로는 바쉬에 의해 왼쪽 블락으로 끌려갔습니다. 이 상황에서, 헬프 디펜스를 해줘야 하는 수비수는 아프랄로 인데, 그가 헬프 수비를 나가야 하는 경로를 에트완 무어가 막아버리고 있습니다. 


후에, 무어가 다시 방향을 바꿔 제임스를 보지만, 그는 이미 존스를 크로스오버 드리블로 제끼고, 헬핑수비를 온 해링턴을 지나 restricted circle(골밑에 그어진 원)의 끝부분에 들어와 있습니다. 그는, 여기서 1996년도부터 지금까지 77.3%의 필드골 성공률을 보이고 있는데, 이는 샤킬 오닐을 포함하고도 그 누구보다 높은 수치입니다.(뭐하는 놈이지....)



2013:03:07 02:12:29



스포엘스트라는 말했습니다.


"저 마지막 포제션 전에, 제임스가 3점슛을 실패하고는 제게 와서 말했습니다. "당신을 포기하게 만들지 않겠어요. 저는 림으로 돌파하여, 무언가를 만들어 낼 것 입니다." 라구요. 그는 돌파 해 내었고, 파울을 얻어내거나, 골을 넣거나, 혹은 와이드 오픈이 된 동료 선수들에게 패스를 해 줄 수도 있었죠. 모든것은 그의 손에 달려있었어요."


제임스는 골을 넣어버렸다. 올랜도는 타임아웃이 남아있지도 않았다. 리그의 엘리트 1대1 선수는 그의 올-스타 팀메이트들의 세부적인 도움으로 인해 더 유리한 고지를 점할수 있었고, 림으로 돌파 할 수 있었다. 그 샷은, 그의 커리어 8번째 마지막 5초 내에 넣은 위닝 샷이었다. 그 8번째의 샷중 4번이 레이업이었는데, 히트와 함께한 이후로, 첫번째 레이업이었다.


한번의 드라이브가 조던의 말이 틀렸다고 주장할 수 있는 근거가 되지도 않고, 작은 샘플을 더 의미있게 만들어주지도 않지만, 팀의 1점차 승리에는 확실히 도움이 되었다. 2013년에, 당신이 르브론을 수비할때는, 당신은 그를 그가 효율적이지 못한 zone으로 몰지 못할것입니다. 다만, 단지 당신은 생존을 위해 노력할 것 입니다.



훗ㅋㅋ누가 새가슴이라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미국 | 마이애미_(FL)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s

What's on your mind

댓글 입력 폼

2013.01.17 21:0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 미국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s

What's on your mind

댓글 입력 폼

2013.01.11 20:48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 미국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s

What's on your mind

댓글 입력 폼

2013.01.03 18:56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미국 | 마이애미_(FL)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s

What's on your mind

댓글 입력 폼